조지아 6선거구 보궐 선거

내일은 내가 사는 조지아 6선거구에 보궐 선거가 있다. 선거는 미국 하원 선거 역사상 가장 비싼 선거 비용을 기록했다. 양 후보를 합쳐서 6천만 달러의 자금이 모였다고 한다. 참고로 트럼프가 대선 때에 광고비로 쓴 지출의 총액이 2천만 달러가 조금 못된다. (출처: http://elections.ap.org/content/ad-spending ) 그래서인지 요즘 우리 동네 티비는 지겹도록 선거 광고이고, 메일박스는 매일 선거 팜플렛으로 가득찬다.

미국은 중간 선거가 있기 때문에 보궐 선거가 큰의미를 가지지 못한다. 대부분 이전 선거에서 이긴 후보의 당이 이긴다. 2014년 이후 결과가 뒤집힌 선거는 아직 없다. (출처: http://editions.lib.umn.edu/smartpolitics/2017/04/16/study-1-in-5-us-house-seats-flipped-in-special-elections-since-1941/)

이번 선거가 전국적인 관심사로 떠오른 것은 우선 트럼프 당선 이후 전통적인 공화당 강세 지역이 민주당으로 바뀔 가능성 때문이다. 이 동네는 탐 프라이스가 하원 의원이었는데, 트럼프 정권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발탁되면서 공석이 되었다. 조지아 6 선거구는 1979년 부터 죽 공화당이었고 깅리치의 지역구 였기도 하다.

선거에 대한 관심사가 전국적으로 집중되고 민주당 지지자들은 일종의 트럼프 당선에 대한 복수(?) 같은 느낌으로 자원봉사도 하고 선거운동도 하는 모양이다. 얼마전에는 심지어 사거리에서 Ossoff (민주당 후보) 지지자들이 선거 운동을 벌이는 모습을 보았다. 지난 대선 때도 이렇게 뜨겁지는 않았다. Ossoff는 고작 서른살 청년이고 첫 선거 출마이다.

이 지역이 관심을 받는 또다른 이유는 고학력 유권자들의 향후 표심을 가늠한다고 여겨지기 때문이다. 미국 전국에서 유권자의 절반 이상이 대졸인 지역은 딱 15군데인데, 그중 하나가 조지아 6선거구 이다. 그리고 이 동네가 15군데 중에서 유일하게 공화당 지역이기도 하다. (미국은 학력이 높을 수록 민주당을 지지하는 경향이 뚜렷하다.) 트럼프는 공화당 후보 치고도 유독 고학력자들이 많은 지역에서 고전했는데, 이 동네가 민주당으로 바뀐다면 중간 선거에서도 그러한 경향을 보이지 않을까 하는 기대 때문이다.

지금까지 여론조사는 오차범위 내의 박빙 승부이다. 나야 투표권이 없는 외노자 구경꾼이지만 그래도 우리 동네에 언론의 관심이 집중되니 관심이 간다.

Image result for ossoff karen

Ossoff vs. Karen (image source: Atlanta Journal-Constitutio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