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들에게 북한의 존재감

1746명의 미국인에게 북한의 위치를 물어보았다. 정답률은 고작 36퍼센트.

요즘 미국뉴스에서 그토록 북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데 북한의 존재감은 딱 이만큼인 듯.

터무니없이 낮은 정답률에 우선 놀랐고, 다음으로 정답이 아시아 전체에 고루 퍼진 것에 놀랐다. 찍어도 이것보단 나을 것 같은데…

중국이나 인도차이나를 찍은 사람은 그나마 그러려니 하는데, 호주를 찍은 사람과 중앙 아시아 ‘스탄’ 나라들을 찍은 사람들은 도대체 뭘까.

뱀발.
글고 보니 최근 한 팔로워 분이 소개해주신 기사도 생각난다. 외국인이 보기에는 한국이 인도나 이집트보다 오지라는 이야기. (물론 어떤 외국인이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바보야, 한국이 오지야! (조선일보 2008년 8월 11일자)

Image result for north korea

B형 남자의 불편함

많은 분들이 IS와 무슬림을 동일시 한다. 듣는 무슬림 기분 나쁘다. 무슬림은 시아가 있고 수니가 있으며, 그 안에서도 차이가 많다. IS는 그중에서도 왕따 같은 애들이다.

많은 분들이 에볼라때문에 아프리카 사람과 접촉하길 꺼려한다. 듣는 아프리카 사람들 기분나쁘다. 에볼라는 서아프리카에 퍼졌다. 서아프리카에서 남아프리카까지는 서울에서 호주까지 보다 멀다.

Capture

많은 분들이 일부 기독교인의 비리를 듣고 기독교를 욕한다. 듣는 기독교인 기분 나쁘다. 성경을 배우는 것과 실천하며 사는 것이 꼭 일치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 안에도 다양한 사람이 있다.

외국인이 한국사람에게 김정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묻는다면 당황스럽다. 북한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사는 사람은 별로 없고, 우리를 북한과 연결지어 생각하는 것 같아 불편하다.

한국에서 왔다고 할 때, 도쿄에 가봤다고 하는 사람을 만나면 당황스럽다. 행여라도 일본과 한국을 같다고 여기는 게 아닐까 싶어 차이를 열심히 설명해 본다. 근데 의미 없다.

어떤 분이 유럽은 이렇다라고 말하면, 궁금하다. 어디 유럽을 말하는 것일까. 복지를 말할 때 북유럽/독일을 말하는 것 같기도 하다가 관광을 말할 때는 프랑스/이탈리아를 말하는 것 같기도하다. 유럽을 통째로 말하는 건 한국/일본을 동일 선상에 놓고 말하는 것보다도 훨씬 무모하다.

사람들이 미국을 하나의 인격체처럼 말하면 당혹스럽다. 철저히 개인주의적이고 상호 경쟁 시스템이 작용하는 미국을 하나로 보기는 참 어렵다. 정부/군대/상원/하원/학계/기업/남부/동부/서부 등등… 모두 다른 생각과 목적을 가지고 따로 행동하는 entity들이다.

B형이라고 괴팍하고 한 성깔하는 시크한 남자라고 지레 짐작해버린다면, 기분 나쁘다. 내가 시크한건 맞지만 무지하게 부드럽고 상냥한 남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