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의 어두운 이면

좀 길지만, 최근 미국 경제 지표와 이면의 부조리에 대한 자료 정리를 하기 좋은 기사.

Our Miserable 21 century (commentary, 2월 15일자) by Nicholas N. Eberstadt

기사는 크게 세가지 관점을 이야기한다.

1) 긍정적인 미국 경제 지표. 2) 장기적으로 성장이 정체된 미국 경제. 3) 그리고 이면의 어두운 그림자들.

기사는 세가지 관점을 모두 언급했지만 주로는 미국 경제의 어두운 그림자들에 집중한다. (기사 제목부터가 비참한 21세기다.) 나열하자면 아래와 같다.

  • 노동참여율의 감소 (구직을 포기한 백인 남성과 여성들), 마약 중독 문제 (opioid epidemic, 특히 rural area의 백인 남성들), 신생아 기대 수명 감소(!), Social mobility의 감소 등.

기사 내용 자체 보다도 인상깊었던 건 화제가 되었던 최신 자료들에 대한 꼼꼼한 링크와 인용. 여기다가도 참고로 몇개만 옮겨둔다.

앵글로 디턴 교수의 21세기 중년 백인 남성 사망률 증가 추세 페이퍼 링크 (2015년 발표)
앨런 크루거 교수의 노동참가율 저하에 관한 페이퍼 (마약중독에 관한 언급도 포함된…) 2016년 10월 발표
미국 약물 남용 실태 2015년 보고서 (법무부 drug enforcement administration)
감소하는 미국내 지역간 이동에 대한 Federal Reserve 연구 자료 (미국내 지역간 이동은 노동시장 활성화와 관련된 지표로 볼 수 있다.) 2016년 발표
그리고 스탠포드 Chetty 교수의 social mobility에 대한 연구 프로젝트 (2016년 12월 발표)

.

Image result for opioid epidemic

Advertisements

2 thoughts on “미국 경제의 어두운 이면

    • 네, 부유층이야 자기돈으로 병원도 가고 건강에 신경 쓰긴 하지만, 미국의 공중보건은 좀 심각한 것 같습니다. 최근에 인종별 통계를 본 일이 있는데, 의외로 흑인의 평균수명은 다소 오르는 추세입니다. 노벨상 경제학자 디턴의 연구 결과에서도 잘 나오는데, 중년 백인 남성의 사망률은 점차 증가하고요. 소위 ‘앵그리 화이트’의 등장 배경과도 연관이 없지 않아 보입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