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tton, Button by Richard Matheson

며칠전에 공포소설의 제왕 스티븐 킹을 언급한 김에 생각난 이야기.

스티븐 킹은 호러 소설로 유명하지만, 순문학도 썼고 여러장르에 걸처 다작을 한 작가이다. 그 스티븐 킹이 자신에게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작가로 리처드 매드슨을 꼽은 적이 있다. (출처) 스티븐 킹은 커리어도 리처드 매드슨과 유사하게 쌓았는데, 둘다 헐리우드에 작품이 영화화 되면서 명성을 얻었으며, 호러 소설로 유명하고, 동시에 다양한 장르에 손을 댓다.

한국에서 리처드 매드슨은 그다지 유명한 이름이 아니지만, 영화 ‘나는 전설이다’는 한번 쯤 들어 봤을 것이다. 매드슨의 대표작이 바로 ‘나는 전설이다’이다. ‘나는 전설이다’는 좀비 장르를 탄생시킨 소설이기도 하다.

download

매드슨은 또한 TV 시리즈 Twilight Zone의 메인 작가로 유명하다. Twilight Zone은 우리나라에 ‘환상특급’이라는 제목으로 소개되 었다. 나는 어린 시절 ‘환상 특급’을 즐겨 보았는데, 지금도 몇개의 에피소드가 기억에 남아 있다. 대표적으로는 아이들이 자격이 없는 부모를 바꾸는 ‘Children’s zoo‘ 에피소드라든지… 꿈을 주입시켜주는 기계에서 잠을 자는 ‘Dream for Sale‘ 에피소드 라든지… (내가 알기로는 이 에피소드가 영화 토탈리콜과 매트릭스의 원조 격이다.)

download (1)

어쨌든, 그 매드슨이 쓴 작품 중에 Button, Button이라는 단편소설이 있다. 이 소설은 Twilight Zone의 한 에피소드로 제작된 바 있고, 몇년전에는 ‘더 박스’라는 카멜롯 디아즈 주연의 영화로까지 제작되었다. 아쉽게도 영화는 망작이었다고.

Button, Button의 Twilight Zone TV 시리즈 버전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Button,Button

어느날 한 부부의 집에 박스가 배달된다. 그 박스 안에는 이상한 버튼과 함께 쪽지가 남겨져 있다. Mr. Steward가 곧 방문할 것이라고. 이윽고 왠 신사가 초인종을 누른다. 그 남자는 부부에게 버튼을 누르면 두가지 일이 일어날 것인데, 첫째 당신들이 모르는 누군가가 죽을 것이고, 둘째 당신들은 20만불을 받을 것이다라고 한다.

남편인 Arthur는 그 제안을 무시했지만, 부인 Norma는 계속해서 버튼을 만지작 거린다. 버튼을 만지작 거리다가 Norma는 자기 합리화를 하기 시작한다.

이 버튼에 생명이 달린 사람의 삶의 무게에 대해서 논한다. 그는 어쩌면 머나먼 중국에 사는 농부, 삶에 미련이 없을 만큼 오래 산 사람일 수 있지 않을까. 아니면 이미 활력이 다 사라진 말기 암환자일 수도. 그리고 고작 버튼인데 눌러봐야 별일이 있겠나. 그리고 Arthur는 […]

(결과는 스포일러가 될 수 있으니 글의 말미에 따로 적는다.)

스티븐 킹 말고도 갑자기 이 에피소드가 생각난 이유가 하나 더 있다. 최근 옥시 레킷벤키저 사태를 보면서 영국에 사는 레킷벤키저 사람들에게 가습기 살균제 사건은 Norma의 버튼 같은 것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워낙 멀리 떨어져 있어서 실감도 안나는 누군가의 죽음을 생각하면서, 자기 합리화를 하다가 버튼을 누른 Norma나 레킷벤키저 사람들이나 다를게 무엇이겠는가.

Button, Button에서 Norma는 우울한 결말을 맞는다. 현실에서 레킷벤키저 사람들의 결말은 어찌 될지 두고볼 일이다.

이야기로 돌아와서 마무리를 짓자. TV에서와 원작 소설은 결말이 조금 다르다. 원작소설 링크도 올려 둔다. (영어 버전) 분량도 9페이지 밖에 안되고 영어도 평이하니까 도전해볼만 하다. 참고로 원작은 매드슨이 플레이보이지에 기고한 소설이다. (험험… 플레이보이가 사진 감상 만을 위한 잡지는 아니다.)

Button, Button by Richard Matheson [PDF]

——— (여기서 부터 스포일러) ——————

.

.

.

.

TV 버전에서 Arthur는 버튼을 쓰레기통에 버린다. 그런데 Norma는 버튼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하고 쓰레기통을 뒤져서 버튼을 찾는다. 그리고 고민 끝에 버튼을 누른다. 다음날, Mr. Steward가 20만불이 든 서류가방을 들고 집을 방문한다. Norma는 Steward에게 이제 어떻게 되느냐고 묻는다. Mr. Steward는 버튼은 초기화 될 것이고, Norma 부부를 모르는 누군가에게 전달이 될 것이라고 대답하고 떠난다. (허걱)

소설은 결말이 다르다. 소설에서 Steward가 제시한 금액은 20만불이 아니고 5만 불이다. 그리고 Norma가 버튼을 눌렀을 때 죽는 사람은 Arthur이다. Arthur 앞으로 남겨진 생명보험 보상금이 5만 불이었던 것이다. 전화로 Norma가 Steward에게 모르는 사람이 죽는 것이 아니었냐고 따지자, Steward는 “Did you really think you knew your husband?”라고 되묻는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