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 읽은, 읽고 있는, 읽을 책들 1 – Black Swan, Maus, Salt

원래는 하나씩 리뷰를 올릴 생각이었는데, 꽤 귀찮다. 뭐라도 끄적여 두지 않으면 나중에 읽었다는 사실도 잊을 것 같아 기록을 남겨둔다.

The Black Swan – Nassim Nicholas Taleb (80% 완독)

이 책은 올해 초부터 들고 있는데, 아직 끝내지 못했다. 재미가 없는 건 아니고, 감탄하면서 읽고 있음에도 중간부터 속도가 늘어진다. 주제가 명료한데, 워낙 다양한 분야를 토대로 주제를 풀어내기 때문에 소화하는데 시간이 걸려서 그런 것 같다. 한번 더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 만큼 좋은 책이다.

Maus – Art Spiegelman (30% 완독)

블랙스완을 읽다가 프랙탈, 망델로브 집합 이야기가 나올 쯤에 머리가 너무 아파졌다. 나같은 공돌이 한테는 차라리 수식이 더 편했을 지도 모르겠다. 말로 개념을 설명하는 게 더 헤깔린다. 어쨌든 쉬어갈 겸 만화를 집어들었다.

만화책이라서 술술 읽힌다. 그렇다고 내용이 가벼운 것은 아니다. Maus는 만화로는 처음 퓰리처상(1992년)을 받았다. 아우슈비츠 생존자인 아버지를 아들의 입장에서 그렸다. 이 책에서 가장 아이러니 한 부분은 인종 차별의 피해자인 아버지가 흑인에 대해 차별적인 모습을 보인다는 것. 아들에게 아버지는 피해자도 아니고, 괴팍한 노인네도 아니다. 어떻게 보면 이 책은 가족에 관한 이야기이다.

책의 도입부. 아들이 친구 문제로 고민을 하고 있다. 그때 아버지가 아들에게 하는 말은 다음과 같다. “Friends? Your friends? If you lock them together in a room with no food for a week, then you could see what it is, friends.”

만화는 (당시 기준으로는) 새로운 표현도 몇가지 시도한다. 그 자체 만으로도 볼만하다.

Salt – Mark Kurlansky (시작 안 함)

지난 주에 딸아이랑 서점에 갔다가 집어든 책. 책에 대한 사전 정보는 없었지만, 펭귄문고라 일단 신뢰할 만하고, 훑어 보았을 때 느낌이 좋았다. 집에 와서 책에 대한 정보를 좀 검색해봤는데, 마크 쿨란스키는 <대구 cod>라는 책을 쓰기도 했다고. 미세사 쪽에서는 알려진 저자라고 한다. 한국어로도 번역된 책인데, 지금은 절판 되었다고 한다. 최근 음식 관련 글들이 유행인데 재출간되어도 괜찮을 것 같다.

<이어서…>

요즘에 읽은, 읽고 있는, 읽을 책들 2 – 내가 정말 원하는 건 뭐지, 인생수업,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 나는 왜 작은 일에만 분개하는가

요즘에 읽은, 읽고 있는, 읽을 책들 3 – 황석영의 한국 명단편 101, Monkey Business, 소설가의 일, 먼 북소리, Essays of Montaigne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