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코끼리를 타고 다닌다구?

이번 주말에 한국을 방문한다.

이 이야기를 회사 동료에게 했더니, “좋겠다. 그럼 코끼리도 타고 그러는거야?”라고 묻는다. 뭐라고 대답할지 모르겠더라. 좋은 의도로 말했는데, 민망하게 하고 싶지 않아서, “한국에는 코끼리가 없어.”정도로 대답했다.

download

이 친구는 무늬만 아시아 사람인데, 할머니가 태국 출신이라 어릴 적에 태국에 한번 가봤단다. 그때 코끼리를 타본게 그 친구가 아는 아시아의 전부이다.

딱히 뭐라할께 못되는게, 당장 누가 아르헨티나에서 왔다고 하면 거기서 커피 마시면 맛나겠다. 내지는 거기 여인들은 정열적이라며? 또는 거기도 독재자가 대통령이야? 말고 무슨 말을 하겠는가.

그친구가 만약 흥분해서 자기네 나라가, 브라질보다 1.5배 정도 부유하고 (인당 GDP 기준으로) 남미의 경제를 이끄는 파워호스이며, 농산물 수출 강국이면서, 동시에 하이테크가 엄청나게 성장하는 곳이야. 라고 말하면… 그래…라고 웃음정도 짓고, 속으로는 ‘그래도 우리보다 못사는 나라잖아… 치안도 안좋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정도 생각하지 않을까?

아… 아르헨티나 얘기는 경험담 아니다.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출신 친구가 있는데, 두나라가 서로간에 미묘한 감정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서 신기했던 적이 있다. 이를테면 브라질 사람은 아르헨티나 사람이 잘산다고 뻐긴다며 질투(?)하고, 아르헨티나 사람은 브라질 사람이 별것도 없이 자존심이 세다고 말한다. 브라질만 남미에서 유일하게 포르투갈어를 쓰는 나라이기도 하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