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업과 feeder school

M.B.A. Programs That Get You Where You Want to Go (NYT)

Capture

미국은 feeder school이라 하여 회사 (또는 학위) 마다 선호하는 학교가 있고 선후배 커넥션이 있다. 우리나라도 암암리에 그러한 것이 있지만, 이 동네는 그걸 대 놓고 한다. 문화 충격이었다. 우리나라로 치면 삼성에 Y대 경영학과 출신, SK에 K대 경영학과 출신, 서울대 xx과 박사과정에 P 공대 출신… 뭐 이런 식이다. (예시는 그냥 예시이다.) 우리나라처럼 줄세우기 라고 말하기는 좀 애매하다. (그런면이 아예 없다고 하긴 좀… 미국도 snob은 많다.) 학교마다 학풍이라는 게 있으니.

몇년 전까지 치열하게 구직활동을 했던 경험에 의하면 기사의 내용은 상당히 정확하다. 사실 아마존에 U of M MBA 출신이 몇명 취직했다는 정도의 디테일까지 나온 것을 보고서 놀랐다. (아마 학교에서 자료를 받지 않았나 싶다.)

언젠가 블로그에 내 구직활동 경험을 올려 놓을 까 한적이 있었다. 좀 논란이 될 수 있겠다 싶어서 접었는데, 메이저 언론에서 친절하게 정리해서 기사로 올려주셨다.

기사 내용에 개인적인 경험 몇가지 덧붙이자면, P&G 랑 아마존은 MBA top school을 대상으로 광범위하게 리쿠르팅을 하지만, 애플은 Duke에만 기회가 한정되어 있다. (역시 동문이 잘나가야되. 팀쿡이 CEO가 될 줄이야…) 듁이 옆에 있어서 몇차례 두들겨 봤지만 쉽지 않았던 기억이 있다. 나중에는 출신회사가 좀 문제가 되었던 것 같기도 하고. (당시 애플과 삼성이 워낙 상극이었던 지라…)

기사 보고서 옛날 생각이 들어 몇자 적어봤다.

+ 덧: 참고로 Duke과 우리학교는 지역 라이벌이다. 사립명문과 주립명문의 미묘한 자존심 뭐 이런 거에다가, 대학농구 강자들인지라 서로 못잡아 먹어 안달이다. 어제 NCAA basketball에서 Duke이 우승을 차지해서 심기가 몹시 불편하다. Boo~~~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