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밖 풍경 스케치와 딸애 그림

Pencil drawing of Dunwoody

14176_960939353924883_7019555606377065948_n

우리집에서 창밖으로 보이는 풍경을 스케치 해봤다. Focal point 잡는 거나, 그림의 밸런스를 잡는데서 좀 아쉬운 점이 있었는데, 더 손대기 귀찮아서 그냥 이상태로 마무리.

Olivia also drew me and herself drawing. Don’t miss her details (UNC shirt and the buildings on my paper)

10934041_960939370591548_991664858076611329_n

딸램이 그린 ‘아빠와의 미술시간’이다. 자세히 보면, 내가 그리고 있는 그림 속에는 빌딩과 수풀이, 내가 입고 있는 티셔츠에는 학교 마크가 새겨져 있다. 그리고 자기의 그림 속에는 거울 같이 자신의 그림이 한번 더 비춰진다. (그림 속의 그림)

딸아이가 그린 자기 모습 때문인가. 가만히 보고 있으면 유쾌해진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