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중간 결산 (순위 집계)

2014년 10월 22일 포스팅

이번 포스팅이 100번째이다. 4개월이 지났고, 누적 조회수가 2,500이 조금 못된다. 따져보니 하루 평균 20개 정도의 조회수가 있었던 셈이다. 블로그를 전문적으로 하는 분들에 비하면 대단한 것은 아닐테다. 그래도 이곳이 상업적인 목적의 블로그도 아니고 조회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한 적은 없었기에 나름 의미가 있다.

누군가가 내 생각을 읽고 내 목소리를 듣고 있다는 것은 그 자체로도 즐거운 일이다. 내 글은 대부분 길고 지루한 만연체인데다가 주제가 심각하기 짝이없는데, 생각보다 많은 방문객들이 있어서 의외이긴하다. 추측하건대 다양한 주제로 포스팅을 했기 때문에 검색유입이 있지 않았나 싶다. 또 미국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한국인이 흔하지는 않기 때문에 내 관점이 읽을 꺼리 정도는 되지 않았을까 싶다. (그러고 보면 조회수가 높은 글들은 대부분 미국 생활나눔이다.) 아니면 단순히 꾸준히 포스팅을 하는 것만으로도 그정도 트래픽을 불러올 수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각설하고, 이 블로그가 100개 정도 포스팅을 이어온 만큼 어딘가에 있는지 모를 독자들의 편의를 위해 지금까지 조회수가 높았던 글을 정리해봤다.

1위: 1st work anniversary! – 미국회사에서 일년을 일한 기념으로 올린 글. 많은 분들이 축하해 주었다.

2위: 미국의 중산층 그리고 맞벌이 부부의 삶 – 미국에 중산층으로 살면서 겪는 경제적인 이슈들 나눔

3위: 오늘날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 – 미국 정착하던 시기의 어려움과 주기도문/산상수훈을 통해 위로받았던 경험

4위: 한국사람들은 왜 외국에서 서로 피할까? – 외국에 사는 한국 사람들의 행동에 대한 스스로의 질문과 답변

5위: 페르시아의 유대인 말살 정책과 에스더 – 성경의 에스더서를 딸에게 읽어주면서…

6위: 무한경쟁의 삶의 방식은 우리를 어떻게 불행하게 만들었을까? – 빡빡한 한국의 삶을 돌아보며…

7위: 딸아이의 눈물 – 감수성이 남다른 딸에 대한 이야기

8위: 아이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세상 – 아이들은 어른들의 스승이다.

9위: 조언자를 찾고있는 당신을 위하여 – 선택의 기로에 섰던 내 모습을 돌아보며….

10위: 장자가 말한 심재(心齋) 그리고 바울이 말한 자기 비움과 자족 – 장자의 사상과 바울의 사상에 대한 생각

그외에 순위에 들지는 못했지만…

일본의 의리, 한국의 정, 그리고 미국인의 인간관계

백면서생(白面書生): 오직 글만 읽고 세상 일에 경험이 없는 사람을 이르는 말.

발음/관사/전치사 이야기

고전은 우리에게 위안을 주는가?

벌레, 그리고 두려움에 대처하는 자세

영어공부 또는 뭉뚱그려 공부에 대한 이야기…3. 성취감 편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