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질구질하게 살지 말자

158_185_738

올가을 피케티의 21세기 자본이 번역/출간되었다. 그는 돈이 돈을 버는 속도(r)가 경제 성장률(g)보다 빠르다고 이야기 했고, 잘사는 사람이 더 잘살게 될 뿐이라는 주장을 통계적/실증적으로 검증하려는 시도를 했다. 그가 던진 화두는 아주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아주 시의 적절해보인다.

나의 짧은 인생 경험으로 보건데, 있는 집 사람들은 대체로 착하다. 예의바르고 교양이 있다. 고등학교/대학교/대학원 시절에 만나본 있는 집 자제들은 대부분 그러했다. 세상에 찌든 느낌이 없다고 해야하나.

같은 맥락에서 사회지도층들도 개인적으로 만나면 인간적으로 좋은 분일 가능성이 높다. 삼성에 일할 적에 먼발치에서 이재용씨를 본 적이 있다. 그는 예의바르고 교양있는 사람이었다. 듣기로는 정몽준씨도 개인적으로 만나면 유한 동네 아저씨라고 한다. (돈이 좀 있으신 동네 아저씨라서 그렇지…ㅎㅎ) 돈이 있으면 구질구질하게 살 필요가 없어지는 것일까?

구질구질하게 산다는건 무엇일까? 뭐든지 할 수 있다고 믿었던 젊은 시절. (크리스찬이니까 주안에서라는 단서를 달긴 했더랬다.) 그시절 나에게 구질구질하게 사는 것은 죄였다. 능력에 따라 보상받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내 미래는 내가 개척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세상이 어찌 그리 만만하기만 할까. 몇번 깨져보면 그래도 아쉬운건 몇푼 되지 않는 통장잔고, 한국에서의 학벌, 나이가 몇개인데 하는 자존심 같은 것이다. 남자라는게 어찌보면 한줌밖에 안되는 가진 것으로 호기 부리는 어린아이 같은 존재가 아닐까 싶다. 어른이 되면 그 방식이 조금 세련될 뿐이지…

쉽게 돈을 벌면 구질구질하지 않게 살 수 있을까? 쉽게 돈버는 일 치고 떳떳한 일이 없다. 남의 등쳐먹고 사는게 가장 쉽게 돈버는 일일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감옥에 가 마땅한 일.

30대/40대가 되면 사회의 일원이 되고 책임을 지고 살아야하는 입장에 서게된다. 사람들이 큰 돈 때문에 구질구질하게 살까? 오히려 대부분은 작은 일 때문에 구질구질해진다. 회사에 몇년 더 있었다는 것, 나이 몇살 더 먹었다는 것, 갑의 위치에 있다는 것 등등… 뭐 조금이라도 있는 것을 움켜잡는 길이 구질구질하지만 편하게 살아가는 법이다. 누가 처음부터 구질구질하게 살고 싶겠냐마는 나이 먹고보면 별 수 없는게 사람인지라 젊은 시절의 활력은 모두 저만치 가버리고 조금이나마 편하게 살고 싶어진다.

아버지가 생각난다. 우리 아버지는 아들을 구질구질하게 살게 하고 싶지 않으셨다. 딱히 넉넉한 적은 없이 살았던 우리가족. 그래도 돈 때문에 하고 싶은 일을 못해본 기억은 없다. 내가 중학교 다닐 즈음, 아버지께서 소득이 없어 고생하셨다. 그래도 부모님은 그것 때문에 내게 부담을 지우신 적은 없었고, 어떻게 가계가 굴러 갔던 것 같다. 내게 조금이라도 유한 부분이 있다면 아버지의 희생 때문이었으리라.

아직은 활력이 남아있는 30대 중반이다. 젊게 사는 것은 나의 아버지를 생각해서라도 해야만 할 일이다. 아버지는 아들이 구질구질하지 살지 않기를 바라며 젊음을 바치셨는데, 아들이 나이가 들었다고 구질구질하게 살아서는 안될 일이다.

내가 조금 구질구질하게 살다면, 그래서 재산이 조금 더 쌓인다면, 나의 자식은 구질구질하게 살지 않을 수 있을까? 조금의 도움이 될런지도… 그러나 그것은 나를 사랑하셨던 아버지에 대한 배반이고, 자식 앞에서 부끄러운 일이다. 나이가 들었다고 해서 편해지려고 한다면 나는 한없이 구질구질한 사람이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최근 읽은 ‘노인과 바다’의 한구절을 인용해보고자 한다.

“I told the boy I was a strange old man,” he said. “Now is when I must prove it.” The thousand times that he had proved it meant nothing. Now he was proving it again. Each time was a new time and he never thought about the past when he was doing it.

“내가 이상한 노인이라고 그 애한테도 말했지.” 그는 말했다. “이제 그걸 증명해 보일 때야.”과거에 이미 수천 번이나 증명해 보였다는 사실을 그에게 아무 의미가 없었다. 그는 지금 이 순간 그걸 다시 증명해 보이려는 것이다. 언제나 매번 새로 처음 하는 일이었고, 그 일을 하고 있는 순간에는 과거를 결코 생각하지 않았다.

블로그 중간 결산 (순위 집계)

2014년 10월 22일 포스팅

이번 포스팅이 100번째이다. 4개월이 지났고, 누적 조회수가 2,500이 조금 못된다. 따져보니 하루 평균 20개 정도의 조회수가 있었던 셈이다. 블로그를 전문적으로 하는 분들에 비하면 대단한 것은 아닐테다. 그래도 이곳이 상업적인 목적의 블로그도 아니고 조회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한 적은 없었기에 나름 의미가 있다.

누군가가 내 생각을 읽고 내 목소리를 듣고 있다는 것은 그 자체로도 즐거운 일이다. 내 글은 대부분 길고 지루한 만연체인데다가 주제가 심각하기 짝이없는데, 생각보다 많은 방문객들이 있어서 의외이긴하다. 추측하건대 다양한 주제로 포스팅을 했기 때문에 검색유입이 있지 않았나 싶다. 또 미국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한국인이 흔하지는 않기 때문에 내 관점이 읽을 꺼리 정도는 되지 않았을까 싶다. (그러고 보면 조회수가 높은 글들은 대부분 미국 생활나눔이다.) 아니면 단순히 꾸준히 포스팅을 하는 것만으로도 그정도 트래픽을 불러올 수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각설하고, 이 블로그가 100개 정도 포스팅을 이어온 만큼 어딘가에 있는지 모를 독자들의 편의를 위해 지금까지 조회수가 높았던 글을 정리해봤다.

1위: 1st work anniversary! – 미국회사에서 일년을 일한 기념으로 올린 글. 많은 분들이 축하해 주었다.

2위: 미국의 중산층 그리고 맞벌이 부부의 삶 – 미국에 중산층으로 살면서 겪는 경제적인 이슈들 나눔

3위: 오늘날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 – 미국 정착하던 시기의 어려움과 주기도문/산상수훈을 통해 위로받았던 경험

4위: 한국사람들은 왜 외국에서 서로 피할까? – 외국에 사는 한국 사람들의 행동에 대한 스스로의 질문과 답변

5위: 페르시아의 유대인 말살 정책과 에스더 – 성경의 에스더서를 딸에게 읽어주면서…

6위: 무한경쟁의 삶의 방식은 우리를 어떻게 불행하게 만들었을까? – 빡빡한 한국의 삶을 돌아보며…

7위: 딸아이의 눈물 – 감수성이 남다른 딸에 대한 이야기

8위: 아이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세상 – 아이들은 어른들의 스승이다.

9위: 조언자를 찾고있는 당신을 위하여 – 선택의 기로에 섰던 내 모습을 돌아보며….

10위: 장자가 말한 심재(心齋) 그리고 바울이 말한 자기 비움과 자족 – 장자의 사상과 바울의 사상에 대한 생각

그외에 순위에 들지는 못했지만…

일본의 의리, 한국의 정, 그리고 미국인의 인간관계

백면서생(白面書生): 오직 글만 읽고 세상 일에 경험이 없는 사람을 이르는 말.

발음/관사/전치사 이야기

고전은 우리에게 위안을 주는가?

벌레, 그리고 두려움에 대처하는 자세

영어공부 또는 뭉뚱그려 공부에 대한 이야기…3. 성취감 편

기름값이 갤런당 $2.99까지 떨어졌다

2478528123_c7dde7c24c_z

(image source: flickr)

기름값이 내가 미국에 온지 4년만에 처음으로 갤런당 2.99불까지 떨어졌다. 대충 한국기준으로 계산해보면 리터당 830원 정도이다. 궁금해서 찾아보니 요새 한국도 1600대로 내려갔다고 한다. 미국 기름값이 한국의 대략 60~80%가격이니 얼추 맞는 듯.

미국 셰일오일로 인한 공급증가, 중국 성장세 완화로 인한 수요 감소, 미국경제 활황으로 인한 달러강세가 원인이란다. 경제학시간에 배우기로 공급이 비탄력적인 시장의 대표적인 예가 원유시장이었는데, 이제보니 꼭 그렇지만도 않은듯.

원유값이 치솟을 때는 석유의존병 때문에 세계가 망할 것 같더니, 요새는 원유값 급락이 세계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에 대한 기사가 나온다.

너무 세상일에 호들갑일 필요는 없겠구나는 생각이 든다. 경제학자들의 전망은 (물리학의 법칙과 달리) 사람들이 하기에 따라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 경제학에서 다루는 세상은 되먹임(feedback)효과가 아주 크게 작용하는 세상이다.

또 한편으로는 생각보다 인류가 생존력이 강하구나 싶고, 그래서 최소한 내 자식때까지는 인류가 멸망할 일이 없겠구나 싶어 안도감이 들었다.

해민3(解悶3)-두보(杜甫)

Dufu

(image source: wikipedia)

번민을 푼다-두보(杜甫)

一辭故國十經秋(일사고국십경추)
每見秋瓜憶故丘(매견추과억고구)
今日南湖采薇蕨(금일남호채미궐)
何人爲覓鄭瓜州(하인위멱정과주)

고국을 떠나 온지 십년을 지나
추과(참외) 볼적마다 그리운 고향
오늘도 남호에 뜯는 고사리
누가 나를 위하여 정과주를 찾으리

+ 애틀란타도 날씨가 제법 쌀쌀해졌다. 미국온지 4년째 인데, 한국은 작년 여름 일 시작하기 전에 잠깐 가봤던게 전부다. 내년에는 시간을 내서 잠깐이라도 한국 가봐야겠다.

+ 한시는 원문으로 읽어야 제맛일텐데, 한자에 약해서 아쉬움이 남는다. 한자는 중의적/함축적인 언어라서 번역에 따라 내용이 많이 달라진다는 점에서 더욱 그러하다. 이 시는 전쟁통에 십년째 타향을 전전하던 두보가 고향의 명물인 추과(참외)를 보고 친구(정과주)의 빈집에서 쓰여졌다고 한다.

+ 두보를 접하게 된건 ‘호우시절’이라는 영화를 통해서 였다. 배우들이나 배경도 좋았고 이쁜 사랑이야기도 좋았던 영화였다.

술과 카페인에 대한 잡생각

tux-161391_640

가끔 삶의 순간들을 부채/자산으로 치환해서 생각해 볼 때가 있다. 그중 내가 생각해도 가장 절묘한 치환은 술과 카페인.

무슨 말인가하면 술은 내일의 행복을 오늘 빌려쓰는 게 아닐까 싶고, 카페인은 내일의 활력을 오늘 빌려 쓰는 게 아닐까 싶다는 이야기다.

이유는 다음과 같다.

– 효과적으로 사용하면 유용할 때가 있다.

– 이자비용 때문에 사용할 수록 행복과 활력의 총량은 줄어든다.

– 빚지는 것도 습관이듯이 (신용카드처럼) 술과 카페인도 자꾸 하면 습관이 된다.

– 몸뚱아리라는 자산은 알게 모르게 술/카페인에 축이나기 시작하는데, 그것을 깨닫게 되는 순간에는 이미 자산이 상당히 축난 상태.

근데 결론은 아직 나는 아침에 커피한잔을 포기할 수 없다는 것. 카페인이 각성제인 것은 머리로는 알겠는데, 마음으로는 받아들이지 못하겠다.

라떼 한잔으로 오늘 하루를 시작했다. 정신이 맑아지는 그 기분이 참 좋더라.

나이들면서 잠이 더 많아진다.

3741570565_4cfe8138f0_z

(image source: flickr)

우리 아버지는 금새 잠이 드시는 편이다. 베게에 머리만 대면 바로 잠이드시고, 티비 보시다가도 어느새 코를 고신다. 어머니는 신기하신지 가끔 놀리시곤 했다.

나는 아버지를 닮았다고 생각한 적이 별로 없었는데, 나이가 드니 알게 모르게 닮아가는 내모습을 발견하고는 깜짝 놀랄 때가 있다.

며칠전에 딸램 책읽어주다가 바로 기절해버렸다. 마눌님은 어찌 사람의 탈을 쓰고서 그렇게 빨리 잠이 들 수 있냐며 놀라더라. 책읽는 소리가 들리고서 바로 연달아 코고는 소리가 들렸다는 딸의 증언과 함께…

나이가 들었다고 잠이 없어지는 기적은 내게는 일어나지 않을 듯 싶다.

오늘날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

8029933313_9d358f1a2e_b

얼마전에 재학중인 학교 후배와 잠깐 만날 기회가 있었다. 다른 전공의 졸업반과 마찬가지로 MBA 졸업을 앞둔 사람들의 고민도 취업이다. 미국 취업을 생각하는 그 후배에게 몇가지 실질적인 조언을 해주고 싶었다. 그렇지만 사실 내가 줄 수 있는 소소한 팁 정도는 이미 그도 알고 있었기에 굳이 별 말이 필요 없었다. 밥이라도 사주려고 했는데 여건이 되지 않았다. 다음번에 아틀란타에 올일이 있으면 꼭 연락하라고 맛있는 밥을 사주마 하면서 그를 보냈다.

한국에서 자라서 교육을 받은 토종 된장남이 미국 현지 취업 기회를 잡는 일은 흔치않다. 한국과 미국의 게임의 법칙은 전혀 다르기 때문에 그러하다. 특히 문과 계열은 취업시장에서 커뮤니케이션 능력(물론 영어로 native와)과 프로페셔널한 태도(미국 기업문화에 맞는), job과 industry에 대한 열정 등으로 승부를 봐야하는데 문화와 언어의 장벽은 생각보다 크다.

이야기를 나누면서 작년의 내가 생각났다. 수많은 시행착오와 깨어짐을 경험했었다. 졸업을 1주일 앞두고서야 job offer를 받았고 마지막까지 마음을 졸였었다. 당시 나는 가족 기숙사에 있었는데, 규정상 졸업 후 한달안에 짐을 빼야 했다. Job도 없었고 미국에 가족/친구도 없는데, 그동안 늘려놓은 세간살이들과 부양가족을 데리고서 어디로 이사해야 할 지 답이 없었다. 미국에 가져온 얼마 안되는 돈은 학비로 거의 썼기에 당장 생계도 고민해봐야 할 판이었다.

세상에는 매일 생계의 위협을 마주하며 사는 분들도 많다. 이정도의 경험은 그분들에 비하면 대단한 것은 아니었으리라. 다만 개인적으로 내가 하고 싶고, 해야한다고 믿었던 일을 하려고 하면서 맞닥드린 상황이었기 때문에 많을 것을 배울 수 있었다. 이런 때에는 나 자신에 대한 신뢰가 확실해야만 버틸 수 있다. 무엇보다도 그 선택의 무게를 부양 가족들에게도 지워야 할 상황에서 내가 할 수 있는게 몇가지 없다는 것이 나를 작게 만들었다. 낮아지는 시간이었고, 내가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을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 물론 지금은 job을 구했으니 나름 해피엔딩이다.

내가 참 좋아하는 성경 구절 중 하나는 곳간을 늘일 걱정을 하는 어리석은 부자 비유(누가복음 12장 13-21절)이다. 20대 때 나는 그리스도인은 세상과 다른 가치를 추구하며 살아야 한다고 확신했다. 그것은 물질 만을 추구하는 삶과의 결별이다. 한때 그러한 삶이 선교사가 된다던가 full time social worker가 되는 것을 말한다고 생각했다. 어떠한 면에서 세상과 다른 가치를 추구하는 삶은 소위 ‘사역’의 길을 말할 때도 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신앙의 궁극적인 목표를 기독교 사역자/선교사/사회 봉사로 한정하는 것은 지나치게 폭이 좁다는 생각이 들었다.

진지하게 사는 그리스도인은 물질이 아닌 다른 가치를 추구한다. 그들은 그리스도인이 아닌 사람과 똑같이 밥먹고, 가족들 부양하며, 애쓰며 땀흘리며 산다. 거친 세상에서 아둥바둥 사는 모습이 별로 다를 리는 없다. 그러나 다른 가치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같은 행위를 해도 그것은 본질적으로 같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또 진지한 그리스도 인은 물질을 추구하지 않기 때문에 부가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다. 만약 부가 따라 온다면 그것은 본질이 아니고 덤 같은 것이다.

다만, 진지한 그리스도 인은 물질을 추구하지 않기 때문에 그 재능을 물질적인 부를 축적하는데에만 쏟는 사람들에 비해서 힘든 삶을 살 가능성이 높다. 그런 사람들에게 최소한의 마지노선을 그어 주는 것이 바로 주기도문이다. 여기 전문을 옮긴다.

그러므로 너희는 이렇게 기도하여라.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게 하시고 아버지의 나라가 속히 오게 하소서.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 우리에게 날마다 필요한 양식을 주시고 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 사람들을 용서해 준 것처럼 우리 죄를 용서해 주소서. 우리가 시험에 들지 않게 하시고 우리를 악에서 구해 주소서.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영원토록 아버지의 것입니다. 아멘.’ (현대인의 성경, 마태복음 6장 9-13절)

.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가르치신 이 기도문은 크게 두 부분으로 나뉘어 지는데, 처음 부분에 하나님의 나라에 대해 말하고 두번째 부분에서는 사람의 일에 대해 말한다. 바로 두번째 주제로 전환할 때 처음 나오는 언급은 ‘일용할 양식’에 대한 이야기이다.

주기도문은 산상수훈 중에 나오는 기도문이다. 따라서 이 전환을 산상수훈의 큰 주제인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는 삶’과 연결해서 생각해보았을 때 의미가 남다르다. 예수님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는 사람들에게 생계에 대한 염려에 대해 기도하라고 말했다. 그리고 주기도문에 이어 예수님은 이렇게 말씀하신다.

공중의 새를 보아라. 새는 씨를 뿌리거나 거두지도 않고 곳간에 모아들이지도 않는다. 그러나 하늘에 계시는 너희 아버지께서 새를 기르신다. 너희는 새보다 더 귀하지 않느냐? (중략) 그러므로 너희는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하고 걱정하지 말아라. 이런 것들은 모두 믿지 않는 사람들이 애써 구하는 것이다.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는 이 모든 것이 너희에게 있어야 할 것을 다 알고 계신다. 너희는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러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덤으로 주실 것이다. (현대인의 성경, 마태복음 6장 26-33절)

.

분명히하자. 내가 선택한 길들이 숭고한 길이라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나는 그럴 깜냥도 되지 않는 사람이다. 그리고 또하나. 예수님은 하나님 나라의 의를 구하면 부자가 된다고 하지 않았다. 그렇게 읽었다면 선입관 또는 기분 탓이다. 하나님 나라를 구하는 삶이 너무 거대하게 들려서 왠지 그 대가(?)가 엄청난 부나 편안함을 보장할 것 같은 생각이 든것이 아닐까 싶다. 예수님은 필요한 딱 그 정도를 주시고, 굶기지 않는다고 말씀하셨을 뿐이다. 나의 경우는 낙담을 경험했을 때 굶어죽지는 않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 그 말이 참 많은 위로가 되었다.

쉽지 않은 길을 가는 분들, 그리고 지금도 일용할 양식을 위해 매일 힘쓰는 분들에게 예수님의 위로가 함께 하길 기도한다.

선택의 문제

Should I kill myself, or have a cup of coffee? – Albert Camus, The Stranger

자살을 할까? 커피나 한잔을 할까?

알베르 카뮈, 이방인 중에서

최근 선택의 모순에 대해 관심이 생겼다.

너무 많은 선택지는 없느니만 못하다. 현대 사회는 우리에게 선택을 강요하면서 선택의 결과까지 책임질 것을 요구한다.

너무 많은 선택지의 무게에 짓눌릴때 우리가 할 수 있는 선택은 두가지다. 첫번째는 다른 사람들이 하는 것을 따라 하는 것. ‘제일 무난한 걸로 주세요.’ ‘인기있는게 뭐죠?’ 라고 말하면서… 둘째는 선택을 내일로 미루는 선택. 그러나 우리는 내일로 미뤄진 선택은 기약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나는 그냥 커피나 마실란다. 자유의지로… ㅎㅎ

선택에 관련한 insightful한 TED talk 2개를 공유한다. 첫번째로 강의하는 Barry Schwartz는 심리학자인데, TED에 있는 다른 두개의 강의도 정말 좋다.

My daughter, Malala

세 달전에 포스팅했던 글인데, 말랄라가 노벨평화상받은 기념으로 재공유한다. 최근에 미국에서 말랄라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혹시나 했는데, 결국 수상을 했더라.

당시에는 한글 자막이 없었지만, 최근 노벨상 수상 이후 한글 자막도 생겼다.

Isaac의 생각저장 창고

Originally posted 06/15/2014 @ facebook

Celebrating Father’s day with a story of a farther. Very moving.

오늘은 아버지날이다. 한 아버지의 이야기를 들으며 자축하는 중…ㅎㅎ

파키스탄 교육자의 이야기이다. 15분짜리 강연인데 매우 touching한다. 이분 딸은 2012년 감히 여자가 학교에 간다는 이유로 탈레반에게 총격을 받아 죽음의 문턱에 이르렀었다. 세상의 어떤 곳에서는 교육을 받는다는 이유만으로도 생명의 위협을 감수해야 한다.

지금 16살인 이분 딸은 파키스탄 여성운동의 아이콘이다. 이 이야기에 좀더 관심있는 분은 아래 link를 확인해 보시길…
http://en.wikipedia.org/wiki/Malala_Yousafzai

우리나라도 불과 100여년전 교육이 이런 의미를 가졌던 시절이 있었다. (윤치호가 계몽운동을 벌이던 시절…) 그렇게 오래 갈 필요도 없이 우리들 할머니 시절만 올라가도 우리나라는 파키스탄과 별반 다를 바 없었다.

참고로 파키스탄 액센트 때문에 따라가기 어려울 수도 있다. 한글 자막이 없으니 힘든 분들은 영어 자막을 켜놓을 것을 추천한다. 인도/파키스탄 계열의 액센트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에게는 난이도 상 이다.

View original post

SAT와 소득의 상관관계에 대한 WSJ의 기사

소득과 SAT점수의 상관관계를 비교한 월스트리트 저널의 기사.
하긴 나의 짧은 인생경험으로 보건데, 공부 잘하고 예의바른 아이들이 알고보니 잘사는 집 자제일 때가 많긴 하더라.

SAT Scores and Income Inequality: How Wealthier Kids Rank Higher

BN-EX013_SAT100_G_20141007150853